로고

민중연합당 로고

소식 민중당 부산시당 소식 입니다.

소식

[브리핑] [성명] 미군의 8부두 내 생화학실험실은 즉각 폐쇄되어야 한다.
작성자 부산시당조회수 129등록일 2019.03.13


 

 

-“안전하다는 미군과 국방부의 해명은 거짓임이 밝혀져

- 생화학실험은 국제법 위반이며 반인륜적 범죄행위

- 불공평한 SOFA를 전면개정, 8부두 내 생화학실험실은 즉각 폐쇄

 

[ 성 명 ]

부산지역 언론사 보도에 따르면 미국방부는 2016년부터 올해까지 주피터프로젝트를 위해 최소한 5,000만 달러(565) 이상의 돈을 쓰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부대를 공개하고 안전하지 않은 8부두 내 생화학실험실을 폐쇄하라는 주민들의 요구에 탐지용 실험만 하기 때문에 안전하다해왔던 주한미군이 오히려 생화학무기실험을 지속적으로 해왔음이 밝혀져 충격을 주었다.

심지어 미국방부 계획에 따르면 대규모 살아있는 매개체에 대한 실험예산이 편성된 것으로 확인되었는데 이는 탄저균을 비롯한 세균무기들의 연구도 개발도 생산도 이용도 할 수 없도록 엄격하게 규정하고 있는 국제법을 심각히 위반한 것이다. 이것은 미국이 대한민국을 동맹국이라 아니라 종속국으로 보기 때문에 천인공노할 범죄를 버젓이 자행하는 것이다.

우리국민들은 미군의 생화학실험 마루타가 아니다. 자국에서 조차 사막에서 한다는 생화학실험을 수십만 명이 살고 있는 도심한가운데서 하는 주한미군은 행태의 도저히 납득이 되지 않는 야만적인 행위이다. 부산시민은 도심 속의 핵실험이라고 불릴 정도로 위험천만한 생화학무기실험실을 왜 곁에 두고 살아야 하는가?

미군의 8부두 내 생화학실험실은 즉각 폐쇄되어야 한다. 나아가 이를 가능하게 하는 불공평한 SOFA를 전면개정하고 우리 땅과 생명과 안전은 우리 손으로 되찾아 오자.

국회는 외국군대의 반인륜적이며 반평화적인 실험을 금지하는 관련 법안을 즉각 제정하라. 주민들의 불같은 요구에 의해 발의된 관련 법안이 국회에 몇 년 째 꽁꽁 묶여 있다. 시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일에는 여야가 따로 없다. 평화와 번영, 통일로 가는 한반도에 미군의 생화학실험실은 어불성설이다. 지방정부와 정치권은 부산시민들과 힘을 모아 주권재민을 이루어야 할 것이다.

민중당 부산시당은 모든 당력을 동원하여 부산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고 4.27선언 이행의 걸림돌인 미군의 생화학실험실 폐쇄를 위해 앞장설 것이다.

 

2019313일 민중당 부산시당

  

 

1 2
1 / 2
민중연합당 로고
(47360) 부산 부산진구 범일로 157 (범천동) (3층) T. 051.646.9876 | F. 051.632.9877 | E. bsminjoong@gmail.com Copyright © 2017 민중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