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민중연합당 로고

당원게시판 여성-엄마 민중당 입니다.
  • HOME
  • 당원게시판

당원게시판

국정원 성매매 의혹 직원에 대한 검찰조사 고발인 조사 다녀왔어요!
작성자 여성-엄마딩조회수 30등록일 2019.10.17

천인공노할 국정원의 민간인사찰에 대한 프락치 당사자의 양심선언에서 국정원 직원들의 불법성매매와 성매매 알선(강요) 혐의까지 밝혀졌습니다. 거기다 성매매에 쓰인돈이 국정원의 특수활동비 계정으로 추정되는 카드였다는 것입니다.

여성-엄마민중당 장지화 대표는 지난 9월5일 전국여성연대 한미경대표와 국정원직원의 성매매의혹에 대해 검찰에 고발장을 접수하였고, 10월16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고발인 조사를 받았습니다.

말많고 탈많은 국정원 프락치 사건이 드러나기만 했지, 아직 어떠한 조사도 없던 가운데, 드디어 검찰에서 국정원 민간인 동원 민간인사찰에 대한 수사가 시작된 것입니다.

 

국민을 상대로 사찰을 단행하고 그 사찰한 내용을 조작하여 또 다른 조작사건을 만들어 인권을 유린하려고 한 국정원에 대해 철저히 수사하고, 그에 맞는 응당한 처벌이 뒤따라 할 것입니다.

 

더 나아가 국정원 본연의 업무보다 국민을 간첩으로 둔갑시키며 자신들의 조직 생명을 이어가는 국정원은 존재이유조차 국민들이 납득할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해체와 가까운 개혁이 이루어 져야 할 것입니다.

 


2019.10.16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검찰 '국정원 직원이 정보원에 성매매 알선' 의혹 수사 착수

[촬영 김수현]
[촬영 김수현]

 

(서울=연합뉴스) 박형빈 기자 = 국가정보원 직원이 정보원에게 성매매를 알선했다는 의혹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3부(김성주 부장검사)는 16일 오후 '국정원 성매매' 의혹과 관련해 민중당 장지화 공동대표를 불러 고발인 조사를 했다.

앞서 전국여성연대와 민중당 등은 국정원이 정보원에게 돈을 주고 민간인 사찰을 종용하고, 성매매를 수반하는 유흥업소로 불러내 성매매를 권했다는 언론 보도를 근거로 국정원 직원 A씨를 성매매방지특별법 위반 혐의로 지난 5일 고발했다.​ 

이 과정에서 A씨가 성매매 비용을 특수활동비로 결제했다는 정보원의 증언도 언론 보도에 나왔다.

검찰 관계자는 "오늘이 첫 고발인 조사였다"며 "진술을 듣고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binzz@yna.co.kr2019/10/16 18:05 송고
1 2 3 4 5 6 7 8
1 / 8
민중연합당 로고
(07247)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 67길 11 한국잡지협회 빌딩 5층 T. 02.6933.0012 | F. 02.6442.8441 | E. theminjungparty@gmail.com Copyright © 2017 민중당.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