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당 로고

정책·공약 민중당의 정책과 자료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책논평

[정책위 논평] 결핵예방백신 BCG 사태, 식약처는 책임 있는 입장과 대책을 제시해야 한다.
작성자 민중당조회수 18등록일 2018.11.09

 

 

결핵예방백신 BCG 사태, 식약처는 책임 있는 입장과 대책을 제시해야 한다.

 

 

결핵예방백신(BCG)에서 비소가 검출되었다. 결핵예방백신은 생후 4주 이내에 맞도록 되어 있는 필수 예방접종으로 이미 접종한 영아를 둔 가정에서는 불안을 호소하고 있다.

 

보건당국의 안일하고 무책임한 대응이 지금의 문제를 키웠다.

 

우선, 보건당국은 백신에서 검출된 비소 양이 0.039mg으로 1일 허용 기준치의 1/40 정도 수준의 극소량이라 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그러나 비소는 중금속 중에서도 독성이 가장 센 물질로 1급 발암물질에 해당된다. 1일 허용 기준치 역시 성인기준이기 때문에 영아에게는 위험할 수 있다는 것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다음으로, 수출국인 일본에서는 이미 석 달 전인 8월에 문제를 알고 있었고, 우리나라 수입업체 역시 이를 알고 있었지만 자체 검사를 이유로 10월 말에야 식약처에 처음 보고하였다. 문제를 감지했을 당시 조치를 취했다면 지금과 같은 피해까지는 막을 수 있었을 것이다.

마지막으로, 백신을 수입할 때 비소 검출여부를 검사하지 않았다는 점도 공분을 사고 있다. 결핵균이 들어있는 백신분말만 성분검사를 하고, 백신가루를 녹이는 첨부용제인 생리식염수는 직접 검사하지 않은 것이다. 2008년부터 비소기준치이상이 검출된 백신이 유통되는 동안 제대로 된 성분 조사, 성분 공개조차 없었다.

 

이러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기 위해서는, 수입하는 의약품에 대한 검사 제도를 식약처가 주도해야 한다. 이번과 같이 수출, 수입업체가 자체검사를 이유로 보고를 하지 않고 해로운 의약품을 그대로 유통하는 것에 빠르게 제동을 걸자는 것이다. 그리고 2007년부터 예산을 들이고 있는 백신 국산화 사업에도 더 속도를 내야 할 것이다.

 

이번 사건으로 이전에 수입된 제품에도 비소가 섞여 있을 가능성까지 제기되며 국민적 공분은 점점 높아지고 있다. 식약처가 내놓은 전량회수가 대책이 될 수 없다는 것이다. 보건당국은 지금이라도 책임 있는 입장과 종합적인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

 

 

2018. 11. 9

정책위원회 

민중연합당 로고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대방로 67길 11 한국잡지협회 빌딩 5층T. 02.6933.0012 | F. 02.6442.8441 | E. theminjungparty@gmail.com Copyright © 2017 민중당. All Rights Reserved.